Home / 잘 굴리기/국내직접투자 / 제레미 시겔의 ‘주식에 장기투자하라’는 우리나라에서도 통할까? (국내 주식 vs 채권 vs 부동산 수익률 비교)

제레미 시겔의 ‘주식에 장기투자하라’는 우리나라에서도 통할까? (국내 주식 vs 채권 vs 부동산 수익률 비교)

제레미 시겔의 ‘주식에 장기투자하라’를 읽은 사람 중에서 혹자는 이렇게 반문할 지도 모릅니다. 우리나라처럼 오랫동안 코스피가 박스권에 머물고 있는 시장에도 그게 똑같이 적용이 될까? 미국은 초강대국이고 세계의 패권을 잡고 있는 나라라서 그런거 아닐까? 우리나라에서도 똑같이 될테니 주식에 투자하라는 것은 무책임한 것 아님?


그래서 찾아보았습니다.

찾아보니 금융투자협회에서 발표한 연구자료가 있었습니다. +ㅁ+ (역시 구글신 만세!)

금투협 사이트 바로 가기 : 무엇이 위험자산인가

cfile28.uf.27622A3655FF62690EBDC5.pdf

우선 과거 코스피 지수도 궁금해서 찾아보니, 나라지표 홈페이지에서 1975년부터 현재까지의 코스피 지수의 추이를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금투협의 연구자료에는 아래처럼 1982년부터의 수익률 비교 자료가 나와있는데, 1975년에서 1982년까지는 주가의 변동이 그렇게 크지는 않았던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1975년말에는 89.73, 1982년말에는 128.99였다고 합니다. 이때도 거의 50% 정도 오르긴 했었네요!)



1983년부터 2012년까지 30년간, 경제는 550% 성장했으며, 성공적인 재테크의 대명사인 부동산(그것도 강남지역 아파트!)은 420%, 예금은 777%가 오르는 동안 주식은 2793%라는 어마어마한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IMF와 미국발 금융위기를 모두 견디고 나서도 이정도의 수익률입니다. 

리먼 브라더스 사태를 정통으로 맞은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년간의 기간에도 금에 이어 2위의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각각의 연복리 수익률도 계산해봤습니다.

’03년~’12년
(10년간)
연복리수익률 ’83년~’12년
(30년간)
연복리수익률
주식 274.00% 14.1% 2793.20% 11.9%
채권 52.00% 4.3% 1609.70% 9.9%
예금 48.70% 4.0% 777.30% 7.5%
325.80% 15.6% 418.70% 5.6%
부동산 55.60% 4.5% 419.90% 5.6%
원유 212.80% 12.1% 289.80% 4.6%
물가상승률 35.90% 3.1% 236.60% 4.1%
경제성장률 42.70% 3.6% 552.20% 6.5%

결국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장기로 투자하는 경우 주식이 어떤 자산보다도 높은 수익률을 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우리 주변에는 부동산으로 돈 벌었다는 사람은 있어도, 주식으로 돈 벌었다는 사람은 쉽게 눈에 띄지 않을까요? 아마도 부동산 투자는 태생적으로 장기 투자를 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 아닐까요? 부동산을 오늘 사서 내일 팔려고 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겁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빛나는 경제 성장기에 부동산으로 부자가 된 사람들은, 아마도 장기간 보유하면서 그 수익률을 충분히 누린 경우가 대부분이었을 겁니다.

주식도 부동산에 투자하듯이 하루하루의 가격에 신경쓰지 않고 장기적으로 보유했다면, 부동산보다 훨씬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주식의 장점은 세금도 없다는 것!;;; 후덜덜;; 

어떠세요? 아직도 주식 투자는 도박이나 로또라고 생각하시나요?

파이낸셜프리덤 블로그에 올라오는 새글 편하게 읽는 방법

 –  이메일로 받아보기 / Feedly에서 구독 / RSS Feed 구독하기 / 네이버 이웃커넥트  

 그리고 페이스북에서도 만나요!



이 글이 도움되었다 생각하시는 분은 공감 하트  클릭 부탁드려요 😀

Check Also

기업 재무제표 정보 엑셀로 쉽게 다운받는 방법

오랜만에 자료를 좀 찾느라고 dart 홈페이지에 들어갔다가 새롭게 업데이트된 메뉴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정부 3.0 공시정보제공이라는 …

  • 좋은자료네요. 가장 흔히 자산배분-리밸런싱을 하는게 주식과 채권인데, 두개의 자산이 가장 높은 자산군이네요. 채권은 다만 무조건 만기보유하는 방법을 쓴것같고.. 아무래도 주식이 빠진기간이라는게 있으니, 그때그때만 채권으로 갈아탔으면 엄청난 수익률을 거둘수 있었을것으로 보입니다.

    • 근데 채권 수익률은 최근 10년간의 수익률에서는 확 떨어진게 아무래도 우리나라도 경제 성장기에는 금리가 높았지만, 점점 금리가 낮아지면서 수익률이 떨어진 거라고 생각하면… 앞으로 30년은 채권이 이정도 수익률을 내기 어렵지 않을까요?

    • 10년 50%면 대략 연 5%인데, 그냥 연 5%도 나쁘지 않은 수익률이라고 보고요. 동기간에 주식이 한대 40%가량 빠질때도 전혀 움직임이 없었다는 특성 하나만으로도 함께 담았을때 가치가 배가된다고 봅니다.

      그리고 실제로 리밸런싱을 하면 저렇게 그래프가 나오지 않아요. 왜냐하면 채권도 만기보유하면 정해진 수익률을 얻지만, 매매하는 가격은 항상 변하거든요. 그래서 채권도 가격이 오를때사고 내리기 전에 팔면 수익률이 훨씬 향상됩니다.

      그 채권가격이 오르는 사이클과 주식이 오르는 사이클이 기본적으로 반대방향이기 때문에 같이 보유하면 변동성이 줄어들고 안정적으로 운용할수있는 요건이되는거죠. 물론 장기적으로 보유할때 이야기입니다.

      결국 투자성향에 따라서 그래프를 읽고 느낀게 다른것같네요. 수익률을 극대화 하려면 그냥 주식들고 있는게 맞습니다. 다만 저는 그 과정에서 수익률은 좀 줄더라도 변동성을 줄이는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채권(또는 예금)과 섞는게 더 좋아보이네요.

    • 저도 채권같은 안전자산을 편입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저희 가계의 금융자산도 안전자산 비율 40%는 항상 맞추려고 하고 있고요. 분기마다 안맞는 부분은 40%/60%로 적극적으로 리밸런싱 하려고 하는데, 희한하게 딱히 리밸런싱 안해도 39/61이 되거나 41/59가 되는 등 큰 변동이 없어서 리밸런싱에 필요한 매수나 매도는 안하고 있는 것이 함정? ㅎㅎㅎ

      또 주식 수익률이 아무리 높다고 하더라도, 개인의 입장에서는 언제든 돈이 필요한 이벤트가 있는 것이니 100% 주식으로 가져가는건 리스크가 너무 큰 것 같아요. 변동성도 변동성이지만, reliable한 유동성도 중요하니깐요!

  • 나그네

    안녕하세요? 저도 추천도서 읽고 있습니다. ^^ 그런데 주식은 세금이 없다는 말씀이, 배당수익에는 과세되나 보유에는 없다는 말씀이신지요? 매각시에 시세차익에도 과세가 없나요? 아직 투자를 안해봐서 궁금해 집니다.

    • 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은 매매차익에 대해는 과세하지 않아요. 대신에 거래세가 있어요. 매도할때 0.3%를 떼어가죠. 그래서 단타 매매를 주로 하시는 분들은 세금을 많이 내지만, 장기 투자를 하는 분들은 거의 비과세나 마찬가지죠. 다른 자산들에 비해서 어마어마한 장점이죠.

  • 소주

    정말 강남부동산보다 예금이 더 높은 수익률이었나요.. 믿기 어려울정도로 놀랍네요.
    그리고 채권투자도 관심이 생기네요. 채권은 또 어디서 배워야할지 허

    • 제가 생각할때는 아무래도 부동산은 과거에는 세금 때문에 금액을 낮춰서 신고하는 경우가 좀 더 성행했을 것 같고, 그 때문에 수익률이 과소 평가 되는 부분도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부동산에 투자할때는 레버리지(대출)를 사용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실질적인 수익률은 더 높았을 수 있다고 생각하구요.

      그리고 채권 같은 경우(예금도 마찬가지지만) 과거 우리나라 성장기에 금리가 어마어마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될듯 합니다. 제가 언뜻 찾아보니까 80년대에는 금리가 10%가 넘었었거든요. 지금같은 저금리에서는 지난 수익률을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고, 그런 면에서 주식의 매력이 더 증가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네요.

  • 최진기 선생님이라고 아주 유명한 수능경제 선생님이 계신데, 그분은 주식을 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그이유는 주식으로 진정 돈을 버는 사람은 주식발행주체 밖에 없고 개인투자자들은 절대 돈을 못번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그런데 이말을 바꿔 생각해보니깐, 주식발행주체인 대주주들이 포함된 회사가 우량하다면, 개인들이 주식을 사서 팔지 않았을때 개인들도 돈을 벌수있다는 말로 들리더군요. (모든 가치투자자들이 저런식으로 돈을 번다죠…) 주식을 하지 말아야 된다는 경제강사의 말속에 숨겨진 해법이 숨어 있었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 하더군요^^;

    • 저도 최진기님 강의 유튜브 같은 곳에서 몇번 봤는데, 나름 재밌게 본 것도 있고, 배울게 많았던것 같아요. ^^ 생존경제 같은 강의는 언제 날잡고 1강부터 끝까지 보고 싶은데, 그냥 그때그때 하나씩만 보고 있는 상태네요.

      그리고 저도 생각나서 몇개 영상을 찾아보았는데, 그 분의 말씀이 꼭 주식을 하지 말라는 건 아닌것 같아요. 대신 할때 하더라도 알고 하자. 공부하자. 몰빵하지 말고 분산투자하자. 뭐 이런 정도의 메세지를 주시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블루노바님이 깨달으신 부분이 주식 투자의 진정한 의미이고, 개인 투자자들이 성공 투자할 수 있는 비법아닌 비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