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몸값 올리기/외국어 / 영어 중급으로 도약할때 추천하는 토스트마스터즈 클럽의 장점 10가지!

영어 중급으로 도약할때 추천하는 토스트마스터즈 클럽의 장점 10가지!

영어 실력은 계단식으로 성장한다고 하죠? 영어를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어느정도 정체 되어있다는 느낌을 받는 시기가 오게 마련입니다. 영어에서도 hit(reach) a plateau 라는 표현이 이런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서 자주 사용됩니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의 경우 어느정도 학교에서의 수업 + 학원 수업 등으로 어느정도 기본적인 대화는 할 수 있는데 계속 같은 말만 반복하게 되고 딱히 실력이 늘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 못하게 되는 지점에 다다르게 되면서, 영어 공부에 흥미를 잃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해서 제가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 한 모임을 소개할까 합니다. 🙂

 

바로 토스트마스터즈 클럽입니다.

토스트마스터즈(Toastmasters)는 간단하게 말하자면 영어로 진행되는 스피치/프레젠테이션 모임으로 전세계적으로 135개국에서 33만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는 비영리 단체입니다. 공식적으로 지정되어있는 스피치 매뉴얼과 모임의 다양한 진행 요소들이 있어, 참여하는 회원들의 성장을 극대화시킬 수 있게 하는 여러가지 장치들이 적재적소에 영리하게 포진되어 있습니다.

Competent Communication, 그리고 Competent Leadership 이렇게 2권의 매뉴얼이 회원들에게 제공됩니다.

 

가끔 그럼 이게 일반적인 영어 스피치 모임과 무엇이 다른가를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계신데요. 토스트마스터즈는 사실 미국에서 시작된 단체입니다.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들이 왜 굳이 모여서 스피치를 하기 시작했을까요? 이 모임의 첫번째 목적이 사람들 앞에서 조리있게 말을 하는 스피치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함이기 때문입니다. 관련 매뉴얼과 모임의 진행이 영어로 구성되어있다 보니, 영어를 쓰지 않는 나라에서도 영어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 되었고, 우리나라처럼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나라에서는 ‘영어를 단련시키는 모임’이라는 목적을 하나 더 달게 된 것이죠.

우리나라에만 60여개가 만들어져 활발하게 만나고 있는 토스트마스터즈 클럽 모임. 이것을 통해서 여러분이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1. 영어로 소통하는 기회

영어를 공부하는 많은 사람들이 도중에 흥미를 잃어버리게 되는 것 중에 하나가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쓸 일이 별로 없기 때문인 경우가 많습니다. 영어를 공부를 해야되기는 하니 학교 영어 수업이나 영어 학원 등에 가서 어쩔 수 없이 앉아 있기는 하지만, 일단 그 시간이 끝나고 나면 영어를 써야할 일이 없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물론 요즘은 마음만 먹으면 영어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 그렇게까지 어려운 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어디서 시작을 해야할지 모르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토스트마스터즈 클럽들은 보통 일주일에 1번 정해진 시간에 1시간반에서 2시간 정도의 모임을 갖습니다. 외국인들도 참여하고 기본 모임 진행을 영어로 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영어를 써야만 하는 환경이 만들어집니다. 게다가 수업이 아니기 때문에 딱딱한 분위기가 아니라 그냥 사람끼리 만나는 부드러운 분위기이기 때문에 부담이 덜하다는 부분도 장점이죠. 보통 정규 모임을 갖고 난 이후에는 식사나 커피를 함께 하거나 맥주를 함께 하는 등의 시간이 마련되기 때문에 다양한 환경에서 영어를 사용해볼 수 있기도 합니다.

 

2. ‘다음에는 뭘 하나?’를 고민하지 않게 하는 매뉴얼의 가이드

토스트마스터즈는 학원 같은 곳은 아닙니다. 선생님도 없고, 유인물을 나눠주면서 오늘은 이것을 공부해야된다고 말하는 사람도 없습니다. 스스로 나오고, 스스로 다음에 내가 해야할 것을 결정 해야하는 곳입니다.

개인적으로 언어 공부는 본인의 페이스에 따라 빠르게도, 느리게도 할 수 있고 자기가 직접 할 것을 정리해야만 하는 독학을 하는 것이 훨씬 효과가 좋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독학으로 언어를 공부할때의 문제점은 이 다음에 무엇을 해야하는가에 대해 고민을 하고 시간을 써야한다는 부분이 있습니다. 어떤 것이 더 효과적일지를 판단내리기도 어렵고 말이죠.

하지만 토스트마스터즈에서는 스피치/리더십 매뉴얼이 존재해서 이 다음에 무엇을 해야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최소화 시켜줍니다. 스피치 매뉴얼의 경우 10개의 스피치(프로젝트)를 하는 것을 전제로 첫번째 스피치는 Ice Breaker라고 해서 자기소개, 두번째는 Organize Your Speech라고 하여 구성을 어떻게 만들것인가에 대해 집중하여 스피치를 준비할 것을 제시합니다. 어떤 프로젝트는 목소리의 높낮이나 길이 등을 변화시키면서 해보고, 또 어떤 프로젝트는 몸을 다양하게 쓰면서 스피치를 전달해보자고 합니다.

물론 그 프로젝트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어떤 주제로 어떤 이야기를 해야할까는 개개인이 고민해야될 문제로 남아있기는 하지만, 그런 고민의 시간이 여러분의 영어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 10개의 스피치 프로젝트는?
    1. The Ice Breaker
    2. Organize Your Speech
    3. Get to the Point
    4. How To Say It
    5. Your Body Speaks
    6. Vocal Variety
    7. Research Your Topic
    8. Get Comfortable with Visual Aids
    9. Persuade with Power
    10. Inspire Your Audience

 

3. 매뉴얼을 따라가다보면 자연스럽게 느는 영어 실력

이렇게 10개의 스피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영어 실력은 당연히 늘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주제에 대해 스피치를 준비하면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과 그런데 내가 어떻게 말해야할지 모르는 것의 간극을 분명하게 발견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런 부분을 전달하기 위해 토스트마스터즈 다른 회원들에게 질문을 하거나 인터넷을 찾아가면서 올바른 표현을 찾고, 그 표현을 스피치에 이용하기까지 하면, 그 표현은 내 것이 될 확률이 급상승하게 됩니다.

게다가 내 스피치만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모임에 참여하면서 다른 회원들이 하는 스피치를 보면서 거기에서 좋은 표현들을 많이 접할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어떤 회원들이 많이 하는 실수를 접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 나는 어떤 실수들을 하는지 점검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합니다.

 

4. 영어만 느는 것이 아니다 (1) 말하기 능력

저는 토스트마스터즈에 대해서 주변에 이야기 할때 보통은 ‘영어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를 가장 먼저 이야기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장 관심있어 하는 부분이라, 이것이 가장 좋은 셀링 포인트거든요. 하지만 토스트마스터즈 모임에 참여하다 보면 영어 실력뿐만 아니라 다양한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곳이라는 것을 더 크게 느끼게 됩니다.

그중에 가장 큰것이 바로 사람들 앞에서의 ‘말하기 능력’입니다. 클럽마다 다르겠지만 보통 모임에는 15~30명 정도의 사람들이 참석합니다. 저처럼 자주 모임에 참석하는 사람도 어느 날에는 아는 얼굴보다 모르는 얼굴이 더 많은 날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 앞에 나와서 말을 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게다가 모국어도 아닌 외국어로 하는 경우에는 더더욱 말이죠.

하지만 Practice makes perfect. 라고 하죠? 매주 나와서 힘들더라도 매주 하다보면 어느샌가 편안해지는 나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게다가 토스트마스터즈에 오는 사람들은 대부분 비슷한 목표를 가지고 오는 사람들이 많고, 새로운 도전에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이 많다보니(안그러면 애초에 이런 곳에 오지도 않았겠죠!?) 서로의 실수에 대해서 굉장히 너그럽습니다. 어차피 모두 잘 못해서 이자리에 온 것이고, 앞으로 잘하고 싶어서 온 것이라는 마음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편안한 마음으로 계속 도전하고, 계속 실수하고, 계속 부끄러워하고, 어느 순간 이만큼 성장해 있는 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곳입니다.

 

5. 영어만 느는 것이 아니다 (2) 리더십 능력

토스트마스터즈를 몇년째 참여하고 있는 저로써는 가장 크게 도움을 받고, 배움의 장이 되었다고 느끼는 부분이 바로 이것입니다. 리더십.

리더십이라는 것은 쉽게 얻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영어나 수학처럼 학원이 있는 것도 아니고, 어떤 것들을 배워야 하는 건지도 막막하기만 합니다. 저희 회사도 보면 HR에서 다양한 리더십 교육이나 리더십 함양 프로그램들을 진행하는데, 얼만큼의 결과를 내고 있는지는 의문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토스트마스터즈에 참여하면서 다양한 능력이 필요하기도 하고, 그 능력을 점점 발전시킬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을 점점 더 깊게 하게 되었습니다.

  • 소통 능력 : 내 이야기를 전달하려면 당연히 소통 능력이 중요합니다. 남들의 스피치를 들을때도 이것이 중요합니다. 만일 다른 사람의 스피치를 평가하는 Evaluation 역할을 맡게 되는 날에는 내가 생각하는 것을 잘 전달하게 구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시간 관리 : 스피치를 하기로 했으면 준비 시간에 대한 관리를 해야합니다. 스피치를 전달할때도 정해진 시간내에 끝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날의 모임을 진행하는 역할을 맡았다면, 정해진 시간에 끝낼 수 있도록 하는 원활한 진행이 중요합니다.
  • 프로젝트 관리 능력 : 스피치 매뉴얼과 리더십 매뉴얼의 각각 10개의 프로젝트를 마치면 받을 수 있는 Certification을 받고 싶다면 적절하게 프로젝트를 구성하고 진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클럽에서 진행하는 스피치 컨테스트나 다양한 소셜 이벤트 등을 준비하는 과정에 참여한다면 프로젝트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법을 익히게 됩니다.
  • 멘토링 경험 : 새롭게 가입하는 멤버들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클럽에서는 멘토 혹은 멘티로 참여하면서 멘토링에 대한 경험을 쌓을 수 있습니다. 다른 경험 있는 회원들과 소통 하면서 비격식적인 상황에서도 서로 배우고 반대로 배움을 주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 ‘리더’로써의 경험 : 각 클럽에서는 Officer라는 이름으로 클럽의 President, Vice President, Secretary 등의 직책이 있고, 이 직책을 맡은 사람들이 클럽을 끌어가게 되는데, 이때 ‘리더’를 맡은 사람들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6. 끊이지 않는 동기 부여

작심삼일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문제점입니다. 외국 여행을 다녀왔다던가, 영어를 갑자기 잘하게 된 친구를 만나게 됐다던가 하는 날에는 엄청난 동기 부여에 휩쌓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삼일 갑니다. 한달쯤 가면 다행입니다.

그렇기에 우리에게는 ‘동기 부여’를 줄 수 있는 어떤 외부적인 장치가 지속적으로 필요합니다. 그리고 일주일마다 돌아오는 토스트마스터즈 모임은 매주 샘솟는 동기 부여의 샘이나 마찬가집니다.

일단 토스트마스터즈 모임에 나오는 사람들 자체가 ‘뭔가를 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기에 그들이 뿜어내는 동기 부여 에너지는 어마어마합니다. 그리고 내가 조금 다운되어있을때, 누군가는 최근에 전달받은 동기 부여의 힘으로 무시무시한(?) 스피치를 하곤 합니다. 그럴때 나도 다시 한번 일어설 수 있는 힘과 용기를 받게 됩니다.

 

7. 소셜 네트워킹

회사와 집을 오가는 생활, 과거의 인연으로 이어져 온 친구들만 만나다 보면 생활 반경이 좁아지고 항상 만나는 사람만 만나게 됩니다. 하지만 토스트마스터즈에서는 다양한 직업과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또 매주 새로운 사람들을 만난다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모임의 특성상 무언가를 배우고 싶다는 열정과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함께 시간을 보내면 즐겁고, 또 때로는 서로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네트워크를 자연스럽게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점이 토스트마스터즈 모임의 또하나의 큰 장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제 나이가 30대 중반이 넘어가기 시작하니 ㅠ_ㅠ; 주변에서 20대의 친구들을 만날 일이 점점 사라지는데 토스트마스터즈를 통해서 젊은 피가 끓는 친구도 생기고 그들로 인해서 저도 더 젊게 살 수 있는 역할을 해주기도 합니다. (이런 아재같은 말은 쓰고 싶지 않았지만 ㅠㅠ)

 

8. 외국인 친구 만들기에 최적의 장소

앞서서 링크했던 밋업닷컴 등에서도 외국인 친구를 사귈 수 있는 여러가지 모임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 만나서 술 마시고 놀러 가는 모임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다 그런것은 아님! 자원봉사 모임도 있고, 여러가지 토론 모임도 분명 존재합니다. ^^)

하지만 토스트마스터즈에서는 자신의 성장을 찾아서 모임에 나오는 사람들이 많고, 스피치라는 공통의 커리큘럼이 존재하다보니 좀 더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고 비슷한 것들을 인생에서 실천하는 친구들을 만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9. 미국에서의 취업을 생각한다면 이력서에도 쓸 수 있는 경력

토스트마스터즈는 우리나라에서는 그렇게 널리 알려져 있지 않지만 본고장인 미국에서는 이력서에 기재할 정도로 인지도가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첫번째 매뉴얼인 Competent Communication 매뉴얼에 있는 10개의 스피치를 모두 마치고 나면 CC award를 받게 되고, 그 이후에도 Advanced Manual 등을 통해 다양한 Certification을 받을 수 있는데, 이런 부분은 이력서 상에서 스피치/소통 능력 및 여러가지 리더십 능력을 쌓기 위해 노력 해왔다는 증명이 됩니다.

글로벌 지식인 Q&A 사이트인 Quora에서 ‘이력서에 토스트마스터즈에 대한 이야기를 써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대부분의 답변자들이 ‘당연히 써야 한다’고 답변한 내용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10.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설자가 될 수 있는 기회

모든 토스트마스터즈 클럽은 연 2회 스피치 컨테스트를 개최합니다. 클럽에서 1, 2등을 한 참가자는 그 상위 단계인 Area (4~6개의 클럽 단위) 컨테스트에 진출하게 되고, 여기서 상위권 수상을 한 참가자는 Division (2~3개의 Area 단위), 또 그 상위의 District (4개의 Division – 우리나라 전체) 단위의 컨테스트에 진출하게 됩니다.

우리나라 전체 단위의 컨테스트에서 최종 1위를 한 참가자는 전 세계의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International Speech Contest에 참가를 할 수 있게 되는데, 토스트마스터즈에서 참가에 드는 비용을 대주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올해는 워싱턴DC에서 개최된다고 하네요.)

보통 최종 Worldwide 컨테스트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는 사람들은 정말로 스피치를 업으로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자면 정말로 스피치 실력을 갈고 닦아서 최종 컨테스트에서 1위를 한다면, 그것으로 먹고 살 수도 있다는 말이 되는거죠.

물론 그렇게까지 원대한 꿈을 꾸면서 토스트마스터즈 활동을 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겠지만 그런 기회가 있다는 것을 아는 것만으로도 흥미진진한 것 같습니다. ^^ 저만해도 사실 이번에 전국 단위의 스피치 컨테스트를 처음으로 관람(?)했었는데, 참가자들의 수준이 너무 높아서 기가 팍 죽더군요. ^^;; 하지만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처음에는 그런 생각을 했었다고 하니 언젠가는 저도 다른 단상에 서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한.. 10년 뒤 쯤?

2016년 봄 National Conference

 

어떠세요? 한번쯤 참여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으시나요?

꼭 회원인 사람들만 참여하는 모임도 아닙니다. 게스트로 참여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고, 대부분의 클럽은 처음 오시는 분들에게 활짝 열려있기에 부담 없이 가까운 클럽에 방문해보셔도 좋습니다.

집이나 직장, 혹은 학교 근처에서 모임을 갖는 클럽이 있는지는 아래의 링크에서 검색을 해보시면 됩니다.

Toastmasters.org >> Find a club

아니면 직접 참여해서 눈으로 보기 전에 아래의 동영상을 한번 참고해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토스트마스터즈의 모임이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는 지를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는 약 12분 분량의 동영상입니다. 클럽마다 약간씩 다른 부분이 있지만 대부분의 클럽은 이런 구성을 따르고 있으니 말이죠.

사실은 제가 이 글을 쓰기 시작한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제가 바로 새로운 클럽의 탄생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ㅁ^/

현재 서울 지역에는 수십개의 클럽이 있는데에 반해 제가 사는 지역인 인천에는 1개의 사내 클럽을 제외하고는 클럽이 없습니다. 그래서 몇몇 분들과 함께 인천에서 정기적으로 모임을 가질 수 있는 인천 대표 클럽을 만들려고 하고 있습니다.

혹시 인천에 거주하시거나 직장을 다니시는 분이 있으시다면 멀리 서울에 있는 클럽까지 가지 마시고, 지역 클럽을 방문해주세요!

 

가까운 시일내에 만나뵐 수 있기를 바라며. 🙂

Check Also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주커버그와 함께하는 영어 원서 읽기 프로젝트.

페이스북의 CEO이 마크 주커버그가 얼마전 중국 칭화대에서 있었던 질의응답 시간에 중국어로 대답하는 장면이 널리 알려지면서 그가 …

12 comments

  1. 아..대전이면 좋을텐데~~아쉽네요

  2. 차장님, 진짜 2,000원요?
    부평구청역은 안되나요? ㅠ

  3. 종종 들려서 좋은글 읽고 갑니다. ㅎ지방에서 토스터마스터 간간히 활동중인데 반갑습이다 ㅎ

  4. 좋은 모임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검색해 보니 부산에도 있네요. 영어실력이 좋지 못한 사람들도 참여가 가능한가요? 🙂

    • 제가 이 댓글에 답장이 너무 늦었네요. 죄송해요. ^^;;; 영어 실력은 상관없답니다!! 물론 하나도 모르시면 좀 그렇지만;; 우리나라 정규 교육 받으신 분들이라면 자기 소개하고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일상적인 대화는 어느정도 다 알아들으시니까요. 거기에서부터 시작해서 점점 발전할 수 있는 공간이니, 너무 부담갖디 마시고 가까운 클럽에 한번 참여해보세요.

  5. 완전 행운! 주안에서 가까운 곳에 사는 사람입니다.
    이런 곳 찾아 써핑하다가 발견하고 ‘빙고!’ 외쳤습니다.
    저도 참석하고 싶은데, 그냥 가면 되는건가요?
    미리 참석 여부를 밝혀야 하는 것이 맞는 것 같아서요

    • 안녕하세요 송민주님. 이메일로도 문의 주셨죠? ^_^ 이메일로 답변 드렸으니 읽어주세요. 곧 만나게 뵙길 바라겠습니다.

  6. 안녕하세요. 토스트마스터즈 관련 정보찾다가 도움 많이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궁금한 점이 몇가지 있어서 요.
    처음 참가하는 사람들은 어떤식으로 모임에 참가 할 수 있나요?
    회원은 가입비나, 정기적으로 내는 금액이 있는지, 혹 있다면 얼마정도 인지 알 수 있을까요? ^^

    • 안녕하세요! 처음 오시는 분들… 그냥 가시면 됩니다! ^^ 아마 인터넷 검색해보시면 연락처가 공개되어있을텐데요 연락해서 모임이 있는지 없는지 정도는 확인해보시면 좋겠지만, 굳이 연락을 하지 않더라도 대부분의 경우는 크게 상관이 없습니다. ^^

      어느 클럽을 가시더라도 회원이 되기 위해 소요되는 비용은 대동소이합니다. 일단은 Toastmasters International에 내는 비용이 6개월 멤버십 비용이 45$, 그리고 최초 등록 비용이 20$로 65$정도 듭니다.

      클럽마다 클럽 운영에 필요한 부분을 조금씩 할당하는 경우도 있고 해서 약간씩 차이는 있습니다.

      저희 인천토스트마스터즈 같은 경우는 모임에 참여하시는 분들에게 장소 사용료로 3천원을 받고 있고, 회원들에게는
      Toastmasters International에 내는 비용 이외에 다른 회비는 청구하고 있지 않습니다.

댓글 남기기